MAJOR 파워볼게임 파워볼게임메이저사이트 파워볼토토 클릭

파워볼게임

“마지막 배가 남경에 도착하자마자 회의가 열렸다.
뇌음고에 당한 무인이 아직 남아 있다는 건, 심각한 문제였다.
더구나 단은시 속에서 발견되었다는 건 무엇보다 심각했다.
며칠이 지나는 동안 내놓은 결론은 정보 은폐.
내부를 단속하여 정보를 차단하고 뇌음고의 숙주를 색출한다.
그 정도뿐이었다.
회의의 당사자는 어느 정도 납득하며 물러났지만, 정작 장전비만은 이해할 수가 없었다.
“대체 왜!” 제갈묘재는 콧방귀를 꼈다.

세이프게임

“왜라니? 그럼 뭘 오픈홀덤 어찌할까?” “황산 광명정, 보름 후이다. 아니, 사흘이 지났으니, 열이틀 후, 그곳에서 제천의식을 연다고 했다.” “그래서?” “가야지. 그대로라면 철혈백우단의 집결지는 이곳 남경이 아닌 황산 광명정이야! 가야지!” “그게 아니라면? 그저 너를 이용해 일거에 몰살할 함정을 파두고 있는 것이라면?” 장전비는 대답하지 못했다. 그럴 가능성도 높았기 때문이다.
제갈묘재는 앉아서 듣기가 답답한지, 일어서며 말했다.
“그의 말이 사실일지도 모르지. 하지만 이미 늦었어. 우리는 이미 남경에 자리를 잡았다. 어쩔 수 없어. 더구나 안휘 황산으로 가기 위해서는 후조시가 자리한 영역을 지나쳐야 한다. 이곳에 모인 일만의 정예라면, 분명 후조시 정도는 손쉽게 궤멸시킬 수가 있지. 하지만 시간이 걸려. 이미 늦어 버린 거야. 백금대부의 도발에 일일이 대응할 필요는 없다. 철혈백우단의 집결을 사전에 막는다는 생각은 버려야 한다. 그들이 내려올 경로를 파악해 내고, 응전의 방식을 선택한다. 지금은 그게 최선이야. 신중해져라.” 장전비는 주먹을 쥐며 벌벌 떨며, 이를 악 깨물었다. 물린 이빨 사이로 스산한 목소리가 흘러나온다.
“그녀가 죽는데도?” 제갈묘재는 고개를 갸웃거렸다.
“그녀가 누구? 아, 대공녀?” 장전비는 손을 뻗어 제갈묘재의 멱살을 낚아챘다.
“그녀가 죽는다고!” 거친 고함에 제갈묘재는 그저 피식 웃었다.
“그래서?” “그래서? 세이프게임 그래서라니!” “우리에겐 소공녀 이화련이 있어. 대공녀가 없어도 신창이가의 피는 이어지지. 대공녀, 안타깝지만 어쩔 수 없지.” “어쩔 수 없다니! 뭐가 어쩔 수 없어!” 제갈묘재는 억지로 장전비의 팔을 풀며 옷깃을 여몄다.
“그렇게 구하고 싶나? 그럼 혼자 가 보든가. 언젠가 그때처럼 말이야.” “뭐?”
“그때, 홀로 달려가서 청금대부와 만통우사의 음모를 분쇄하고 대공녀를 구했던 것처럼, 이번에도 해 봐라. 그때의 넌 정말 대단했지.” 비웃음이다. 조롱이다. 하지만 감탄이기도 하다.
“그때의 넌 무모했지만, 뭐든 할 수 있을 것 같았다. 실제로 해냈고. 하지만 지금의 넌, 그래 신조라 불릴 정도로 대단해졌지만, 무섭다거나 두렵지 않아. 왜일까? 나로서는 다행인 일이지만.” 제갈묘재는 장전비를 힐끔거리며 이죽거리듯 말했다.
“넌 두려운 세이프파워볼 거야. 그렇지 않아?” 그리고 성큼 장전비를 내버려 둔 채 걸어 나갔다. 홀로 남은 그의 어깨 위로 무거운 어둠이 내려앉고 있었다.

파워볼게임

* * 제갈묘재가 옳은 걸까? 난 두려워하는 걸까?
생각이 많아지기는 했다. 그때의 난, 두려운 게 없었다. 하지만 지금은?
그래, 제갈묘재가 옳다. 두렵다. 이전의 나라면, 그 자리에서 바로 황산으로 달려갔을 것이다. 그녀를 구하기 위한 계획 같은 건 염두에 두지도 않았겠지.
그저 순수하게 파워볼사이트 그녀 하나만을 생각하며 황산을 향해 달렸겠지. 가진 게 많아서일까?
신창이가의 임시 가주라는 신분? 단심맹의 차기 맹주라는 제안?
그럴지도. 욕심이 난다. 아주 많이 난다.
그녀의 얼굴이 흐릿해질 정도로.
스스로에게 파워볼게임사이트 물어본다.
장전비, 그래서 어떻게 할 건가?
단심맹과 백기련의 삼천무인은 움직이지 않는다.
그녀를 구할 마음이라도 있는 건, 오직 나 하나뿐이다.
자! 묻는다, 장전비!
이만의 무인이 있다.
그들을 뚫고 지나치면, 일천의 고수가 기다리고 있다고 한다.
그 너머에 또 백금대부가 있다.
일만의 무인을 이끌고 가도 될까 싶은데, 혼자 가야만 한다.
별수 있나?
가면 죽는 거지.
어쩔래?
어떻게 할래, 장전비?
“그래도 가야지, 별수 있나?” 답은 나왔다. 행랑은 단출했다.
난운도와 홍교도를 등 뒤에 교차해서 매고, 그 위에 옷가지 몇 개와 쓸 돈 얼마를 넣으니 모든 준비를 마쳤다 싶었다.
어느새 내려온 밤은 구름이 가득하여 달과 별이 보이지 않았다.
먼 길 떠나는 장전비의 심정처럼 어두운 밤이다.
강남에 와서 엮인 일도 많고, 받은 것도 많은데 정작 떠나려니 가지고 갈 건 두 개의 애병뿐이라니, 어쩐지 허망했다.
많은 친구를 사귀었고, 교분을 나눴지만 정작 그녀를 향한 길은 언제나 혼자뿐이다.
하지만 어쩌나.
‘그래도 갈 수밖에.’ 칼을 묶은 끈을 단단히 동여맨 후, 장전비는 어둠을 헤치고 길을 나섰다.
그를 발견한 무사들이 저마다 인사를 건넸지만, 장전비는 그저 앞으로만 걸어갔다.

엔트리파워볼


마구간에 들러 열 마리의 준마를 빼어냈지만, 아무도 그를 뭐라고 하는 사람은 없었다.
열 마리의 말을 끌고, 단심맹 남경지단의 대문을 나서자, 밤길 차가운 바람이 장전비의 옷깃 사이로 파고들었다. 그 속에 제갈묘재의 속삭임이 들리는 듯했다.
‘넌 두려운 거야. 그렇지 않나?’ 그래, 맞았다.
두렵다.
가면 죽겠지. 그래도 별수 없다. 가지 않아도 죽을 것 같으니 말이다. 매일을 후회하며 살다가, 볕이 닿지 않는 그늘 속의 잡풀처럼 힘없이 시들어 가겠지.
그렇게 죽고 싶지는 않다.
“가 보면 무슨 수가 있을 거야.” 이미 포기한 심정이지만, 장전비는 스스로를 위안하려 그렇게 마냥 중얼거렸다.
“사람이 꼭 죽으라는 법은 없어. 안 그래?” 어깨에 앉은 귀아가 고개를 끄덕여 준다.
장전비는 그런 귀아의 머리를 쓰다듬어 주다가, 눈을 껌뻑이며 말했다.
“넌 언제 왔냐?” 귀아는 날개를 이리저리 퍼덕였다. 설명을 해 주려는 것 같은데, 알아들을 수가 없었다.
하지만 그저 같이 길을 나서 준다는 것만으로도 다행이었다.
귀아의 다리에 매여 있는 연통이 보였다.
장전비는 손을 뻗어 연통을 매만졌다.
신조팔극생부.
그것을 통해 세상 이면에 숨어 있는 여덟 명의 기인들과의 연락을 주고받던 나날이 생생히 떠올랐다.
이제는 끊어져 버린 끈이 되어 버렸지만, 지금도 그 안에 전서를 넣고 귀아를 보내면 여덟 명의 기인들이 대답을 해 줄 것만 같다.
그래서일까?
장전비는 연통을 열고, 그 안에 놓인 종이 하나를 꺼냈다. 그리고 손가락을 깨물어 핏물로 써 내려갔다.
<도와주세요.> 그렇게 써 놓고 보니 심정이 간절했다. 이들이 도와준다면, 이만의 무인이 가로막는다고 해도, 일천의 고수가 기다리고 있다고 해도, 무서울 것이 없을 것 같다.
하지만, 그럴 수는 없겠지.
“어?”
귀아가 갑자기 종이를 낚아채더니, 훨훨 날아올랐다.
“어디 가?” 귀아는 장전비의 말이 들리지 않는지, 빛 없는 어둠 속으로 사라져 버렸다.

* * 북경 동문 인근 마을에 삼현림(三賢林)이라고 불리는 자그마한 대나무 숲이 있다.
삼현림은 이름 그대로 세 가지가 어질기로 이름 높았다.
하나가 현죽(賢竹), 이곳의 대나무는 어째서인지 누가 가꾸지 않았는 데에도 하나같이 크기와 두께가 일정했다.
둘이 현사(賢士), 삼현림의 안에는 삼현서원이라는 학당이 있는데 그곳에서 수학한 선비들은 각 방면에 이름이 높았다. 더구나 현 황제의 스승 노릇을 하는 태사(太師), 박문정도 삼현서원의 출신이라 하지 않던가.
출사를 꿈꾸는 전국 각지의 어린 유생들은 이곳의 원생이 되기만을 꿈꾼다고 했다.
셋이 현은(賢隱), 현은거사(賢隱居士)라고 불리는 삼현서원의 원주이다.
학문의 깊이는 그 누구도 따를 수 없고, 혜안은 과거와 현재, 미래를 관통할 정도라고 했다. 하지만 그는 스스로를 갈고 다듬을 뿐, 벼슬길에 오른 적이 없었다.
황실에서 그의 위명을 듣고 몇 차례나 방문하여, 나랏일을 도우라 청했다고 했다. 하지만 그마저도 외면했다고 하니, 그의 곧은 절개를 알 수 있는 부분이다.
한데 석 달 전, 현은거사는 갑자기 삼현서원을 떠나 천하를 유람하겠다고 했단다.
평생 현죽림 밖으로 한 발짝도 떠나 본 적이 없던 그인데, 갑자기 유람을 나서겠다고 하니 모두가 놀랐다.
더구나 세상의 어수선함이 극에 달한 상태였다. 강을 남북으로 갈라서 백기련이네, 단심맹이라고 하는 무뢰배의 도당(徒黨)이 결국 피 터지는 전쟁을 벌일 거라는 소문이 파다했다.
힘없는 유생인 현은거사가 잘못 돌아다니다가, 엄한 칼에 맞기라도 하면 어이할까.
삼현서원 출신의 선비들이 모두 달려와 그를 말렸다. 소식을 들은 태사 박문수조차 부리나케 달려와 현은거사를 막았다고 했다.
하지만 현은거사는 끝끝내 거부했고, 삼현서원의 원주 자리조차 내놓았다.
그리고 두 달, 현은거사는 아직 현죽림 안에 머무르고 있었다.
당장이라도 떠날 것처럼 굴던 그는 어째서인지 방구석에 틀어박힌 채 석 달이라는 시간을 멍하게 보내고 있었다.
대체 왜일까?
“참 나. 자유로운데, 어디든 가고 싶은데. 갈 곳이 없네.” 현은거사의 말투는 실로 경박했다. 그를 아는 사람이 엿듣는다면, 깜짝 놀라고 말았으리라.
하지만 이게 바로 그의 본모습이었다. 그는 매우 경박한 사람이었다. 놀기 좋아하고, 쏘다니기를 즐겼다.
다만, 어쩔 수 없이 그럴 수가 없었던 것뿐이다.


선대의 은원이 그를 이곳 삼현림 안에 가둬 버리고, 일흔 평생을 보내도록 만들었다.
하지만, 석 달 전, 이제 보이지 않는 사슬이 사라져 버렸다.
묵생, 아니 절대마종 혁련광의 눈치를 보지 않아도 되었다.
기쁘고 또 기뻤다.
이 어찌 아니 기쁠소냐.
몇 가지 엄청난 대계도 세워 보았다. 북경 황실로 달려가 황제를 죽이고, 그 자리를 차지하려는 계획까지 세워 보았었다.
하지만 세 달이 지난 지금, 다 허망했다.
“아, 재미없어. 뭐, 재밌는 일 없나?” 갈 곳도 없고, 오라는 사람도 없다.
유생이라 불리며, 처지 비슷한 칠생끼리 전서를 주고받을 때가 더 즐거웠다 싶었다.
“그놈들도 나와 비슷하겠지?” 실실거리며 웃음이 나왔다.
위이이잉.
현은거사의 눈동자가 부르르 떨렸다.
“어?”
대법의 구속은 사라지고 없지만, 아직 연락을 끊어 놓지는 않은 상태였다.
처음에 당장에 성모와의 심령 연계를 끊어 버리려고 했지만, 어째서인지 미련이 남았다.
한데 지난 석 달 잠잠하던 심령 연계가 오늘 갑작스레 발동하다니.
“뭐지?” 걱정보다는 흥분되어 심장이 콩닥거렸다.
분명 장전비, 이제는 회룡신조라고 불리는 이놈이 뭔가 사고를 쳤겠지.
이번엔 뭘까?
눈동자 속에 상(想)이 열리며, 종이 하나가 떠올랐다.
성모의 시선이 고스란히 전해진 것이다.
종이에 적힌 글자가 보인다. 피처럼 붉은 글씨.
아니, 피로 적은 것이 분명하다.
글씨를 읽어 보았다.
“도와달라고?” 그게 끝이었다.


장전비의 필치가 분명했다.
도와달라니.
어떻게 도우라는 거고, 뭘 도와달라는 건지 알 수도 없다.
피를 묻혀 적은 글씨 속에 장전비의 절절한 심정의 느껴질 뿐이었다.
현은거사가 눈을 감았다 뜨자, 심령 연계는 끊어져 버렸다.
“도와달라고, 라…….” 장전비와 전서를 주고받은 세월이 칠 년 남짓?
그러고 보니, 그 긴 시간 동안 이 어린놈이 도와달라는 말을 한 적은 처음이었던 것 같다.
현은거사는 벌떡 일어섰다.
“갈 곳이 생겼구만!” 인적이 드문 산골이나 바닷가, 혹은 시전 골목 속에 기인이라던가, 귀신, 괴물이라 불리며 살아가고 있던 일곱 사람이 있었다.
수십 년 동안 집 안에 틀어 앉아, 죽는 날까지 나설 일이 없을 것 같던 그들은 어느 날 불시에 자리를 박차고 나왔다.
그들은 약속한 적이 없건만, 향해 달려가는 곳은 모두가 같았다. 황산 광명정.
이만의 정예 무인과 일천의 고수, 현 천하제일인인 백금대부가 기다리는 곳으로!
하오문 종자 놈을 도우러!
천라신조
인언(引言) 飛來山上千尋塔 聞說鷄鳴見日屛 不畏浮雲遮望眼 自緣身在最高層 비래산 위 천길 높은 탑이 있어.
닭이 울면 해돋이 본다고 들었네.
뜬구름이 시야를 가리지 못하리니.
내가 가장 높은 곳에 있기 때문이라네.
천라신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